IOM 리비아 ‘노예 시장’에서 아프리카 이민자 팔려

IOM 리비아

IOM, 리비아 ‘노예 시장’에서 아프리카 이민자 팔려
파워볼 국제이주기구(IOM)에 따르면, 유럽에 도달하려는 아프리카인들은 리비아의

“노예 시장”에서 납치범들에 의해 팔려가고 있다고 합니다.

피해자들은 밀수꾼이나 민병대에 의해 구금된 후 마을 광장이나 주차장으로 끌려가 팔렸다고 IOM에 말했다.

리비아의 IOM 대표는 그림이나 타일링과 같은 기술을 가진 이민자들이 더 높은 가격을 받을 것이라고 BBC에 말했습니다.

리비아는 2011년 나토가 지원한 무아마르 카다피 축출 이후 혼란에 빠졌다.

이것과 다른 아프리카 이야기에 대해 더 알아보기
IOM 보고서에 따르면 수백 명의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남성이 이른바 노예 시장에 휘말렸다.More News

이민자들 ‘굶어죽어야’…
신원을 보호하기 위해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세네갈 이민자는 리비아 남부 사바의 한

시장에서 팔렸다가 100명 이상의 이민자들이 인질로 잡혀 있는 임시 교도소로 끌려갔다고 말했다.

그는 시설에 억류된 이민자들이 석방 비용을 지불하기 위해 돈을 요구할 가족들에게 전화를 걸도록 지시받았으며 일부는 전화를 받는 동안 친척들이 그들이 고문당하는 것을 들을 수 있도록 두들겨 맞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민자들이 제한된 식량 공급으로 강제로 생존해야 하는 “끔찍한” 상황에 대해 설명했으며,

돈을 지불할 수 없는 사람들은 죽거나 굶어 죽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습니다. 또 다른 목격자는 9개월 만에 석방에 필요한 자금을 모을 수 있었습니다. ,

나중에 체중이 5.5스톤(35kg)에 불과한 심각한 영양실조로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여성 역시 리비아 개인 고객들에게 사들여 집으로 끌려가 성노예를 강요받았다고 목격자는 말했다.

IOM 리비아

IOM의 리비아 주재 책임자인 Othman Belbeisi는 BBC에 노예로 팔려간 사람들이 능력에 따라 가격이 매겨지는 것을 발견했다고 BBC에 말했습니다.

그는 “분명히 그들은 돈이 없고 가족들이 몸값을 지불할 수 없기 때문에 최소한의 이익을 얻기 위해 팔리고 있다”고 말했다.

“자격에 따라 가격이 확연히 다릅니다. 예를 들어 페인팅이나 타일을 할 수 있거나 전문적인 작업을 할 수 있다면 가격이 더 높아집니다.” 니제르의 한 IOM 직원은 다른 여러 이민자들과 함께 리비아에서 경매가 진행되었다는 보고를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탈출한 사람.

“그들은 모두 사바주의 광장이나 차고에서 노예로 팔릴 위험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운전기사나 종종 건설현장에서 일상적인 일을 위해 이민자를 모집하는 현지인에 의해 말이죠.

“나중에 그들에게 돈을 지불하는 대신 피해자를 새로운 구매자에게 판매합니다.”

주로 나이지리아인, 가나인, 감비아인 등 일부 이민자들은 “몸값의 집이나 ‘시장’ 자체에서 경비원으로” 일해야 한다고 IOM 직원이 덧붙였다.

조직은 이러한 시장의 출현을 “리비아의 이민자들에게 이미 심각한 상황에서 혼란스러운 새로운 추세”라고 불렀습니다.

2월에 유엔 아동기구 유니세프는 리비아에서 이탈리아로 여행하는 수많은 취약 아동들이 경험한 노예제, 폭력, 성적 학대에 대한 이야기를 때로는 끔찍하게도 자세하게 기록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A Deadly Journey for Children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에 거의 26,000명의 어린이(대부분은 보호자가 동반하지 않음)가 지중해를 건넜으며 그 중 많은 수가 밀수업자와 인신매매업자의 손에 학대를 당하고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