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C-한국

FEBC-한국 역사적인 1973년 빌리 그레이엄 서울성회 50주년 기념행사 준비
1973년 여름은 한국 기독교 역사의 결정적 계기가 되었습니다.

FEBC-한국

먹튀검증커뮤니티 5월 30일부터 6월 3일까지 미국의 저명한 기독교 전도사인 빌리 그레이엄 목사는 일생 동안 85개국의 수많은 경기장에서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파한 것으로 가장 잘 알려져 있으며, 당시 최대 규모의 “성회”를 이끌었습니다. 텅 빈 서울 여의도광장.

5일 동안 전국에서 약 320만 명의 한국인이 십자군에 참가했으며 110만 명이 6월 3일 서울광장에서 마지막 예배를 드리기 위해 모여들었다.

그레이엄의 열정적인 말은 신앙 기반 라디오 네트워크인 한국극동방송(FEBC-Korea)의 현 회장인 젊은 김 빌리 박사가 해석했다.

김 목사의 통역 능력은 그레이엄의 영어 설교와 매우 흡사한 속도와 정확성, 열정적인 수준으로 특징지어졌다.more news

2023년은 그레이엄의 서울성회 50주년을 맞아, FEBC-Korea는 일련의 주요 행사를 통해 전도 캠페인이 남긴 역사적 의미와 유산을

오늘날의 서울에 상기시키는 것을 사명으로 삼았습니다.

2023년 6월 3일로 예정된 대규모 50주년 집회를 앞두고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달 서울·광주·부산에서 준비회의가 열렸다.


“(그레이엄의 1973년 한국성회) 마지막 만남의 장소는 서울 여의도 광장이었습니다.

FEBC-한국

전국 각지에서 온 사람들과 서울로 들어오는 여러 도시의 사람들이 섞여 있었습니다.

그것이 바로 큰 군중을 만든 것입니다.”라고 David Bruce가 말했습니다. 1995년부터 2018년 사망할 때까지 그레이엄의 비서실장을

역임한 그는 목요일 서울 FEBC-Korea 본사에서 The Korea Times에 말했다.

“그래서 어떤 의미에서 우리는 그 단계를 다시 추적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 도시로 돌아가서 한국 교회에 전도 사업을 계속하도록

격려하고 있습니다.”

브루스는 토요일 서울 FEBC-한국아트홀에서 열린 준비회의에 초청돼 연설을 했다.

토요일 행사에는 약 800명의 참석자가 참석했으며 대부분의 신자는 50년 전 여의도에서 열린 그레이엄의 성전에 참가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올해 창립 100주년 기념 집회의 순조로운 준비를 위해 기도해주신 김경래 한인교회 100주년재단 사무총장과 강인중 사무총장이 주요

참석자와 연사에 참석했다.

1973년 행사 이후 선교사로 평생을 바쳐온 세계선교협회(GMS). 조정남(96) 서울신학대학교 명예총장이 토요일 모임의 최고령 참석자로

신도들을 축복했다.

그레이엄의 서울성회 참가자들의 증언이 이어졌고, 일부에서는 전북 정읍에서 기차를 타고 여의도까지 가서 전도자의 설교를 듣기

위해 천막에서 하룻밤을 보냈다는 이야기가 이어졌다.

한 분은 21세 때 광장에서 그레이엄의 말씀을 해석해 주셨던 빌리 김 박사의 힘찬 목소리를 아직도 기억한다고 말했다.

브루스는 “그 만남으로 감동과 축복, 감동을 받은 이들의 삶이 여전히 이곳에 있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을 보고 인사하고 그 이후 50년 동안 그들과 함께 감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