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불 공수 작전은 끝났지만, 14,000명을 독일 기지에서 구출하려는 미국의 작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카불 미군의 작전은 아직 수행중이다

카불 작전

사무실 창문으로요, 브리그 조슈아 올슨 장군은 아프간 어린이들이 자신의 공군기지를 임시로 집으로 전화하는
축구 경기를 매일 볼 수 있다.

독일 람슈타인 공군기지의 올슨 설치사령관은 텐트를 치고 차를 몰고 지나가면서 “이젠 내 가족이다”고 말했다. “제
가족이고 그들을 보호할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람스타인은 미국 외 지역에서 가장 큰 미 공군 기지 중 하나이며 탈레반 정권 장악 이후 아프가니스탄으로부터의
철수를 위한 중요한 요충지가 되었다. 지난 8월 20일 이후 약 106대의 비행기가 착륙했으며, 대부분 C-17
여객기가 화물칸에 한꺼번에 수백 명의 피난민들이 가득 들어찼다. 공군기지에는 1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텐트가 설치돼 있었지만 순식간에 만원이 됐다.
“우리는 너무 지쳐서 흐름이 계속 흘러왔습니다. 그는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을 위해 기지 일부를 폐쇄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원소에 넣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밖은 화씨 50도이고 비가 내리고 있다. 난 사람들을 거기에 몰아넣을
수 없어. 특히 어린애들. 그래서 그것이 유입과 유출의 한 가지였습니다. 우리가 그들을 끌어낼 수 있는 것보다 더
빨리 데려오고 있었어요. 그리고 그것은 어렵습니다.”

카불

여호수아 올슨 람슈타인 공군기지 제86공수비행단장이 26일 독일 람슈타인-미센바흐에서 언론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오전 현재 1만2000여 명의 피난민이 기지를 떠났고 1만4900여 명이 더 남아 있다. 지금까지 람슈타인에
도착한 피난민 수는 기지를 수용하는 독일 자치시 인구의 거의 3배에 달한다.
람슈타인은 지난주 카불 공항 외곽에서 치명적인 테러 공격을 받은 후 미군 병사 20명과 아프간인 10명이 비행한
곳이기도 하다 기지에서 5분 거리에 의료센터로 이송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