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도 40번을 따라 아프리카 외교관

미국 국도 40번 외교관 서비스 거부당하다

미국 국도 40번

그리고 케네디도 그것에 대해 특별히 호의적이지 않았습니다. 그는 한 직원에게 “아프리카 대사들에게 40번 국도에서
운전하지 말라고 말할 수 없습니까? 정말 험난한 길입니다.”라고 불평했습니다. “나는 뉴욕에서 워싱턴까지 운전할
생각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비행기를 타라고 전하세요.”

문제는 거의 새롭지 않았습니다. 외교관들이 불만을 제기하기 거의 60년 전에 메릴랜드 주는 대중 교통에서 인종 차별을 요구하는 법을 통과시켰습니다. 흑인 열차 승객들은 메릴랜드에 도착했을 때 “색깔의 차”로 강제 이동되었습니다. 몇 달 후, 흑인 법대 교수는
자리를 양보하지 않고 체포되어 결국 법의 일부를 뒤집은 법적 소송으로 이어졌습니다. 법원은 여행이 메릴랜드 외부에서
시작된 주간 승객에 대한 분리를 금지했지만 주 내부를 여행하는 승객에게는 허용했습니다.

오늘날 메릴랜드 주 엘크턴의 40번 국도에서 약간 떨어진 작은 벽돌 기차역이 창고로 사용됩니다. 수십 대의 Amtrak 열차가 매일 줌인(Zoom)하지만 한동안 그 도시가 인종별로 승객을 분류하기 위한 정류장이라는 표시도 없습니다.

미국

1960년대 초반에는 식당, 레스토랑, 호텔에서 분류 작업이 진행되었습니다. 소우 대사 사건이 있은 지 몇 주 후, 연방 정부는 조용히 메릴랜드 레스토랑 운영자들에게 이 지역을 여행하는 외교관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압력을 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기업이 이를 준수하기로 합의하자마자 문제가 다시 불거졌습니다. 메릴랜드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신문의 3명의 흑인 기자가 교묘한 사기극을 벌였습니다. 두 명은 연미복과 모자를 쓰고, 세 번째는 가운과 표범 가죽 왕관을 썼습니다. 그들은 존재하지 않는 동아프리카 국가인 고반(Goban)의 관리라고 주장하면서 40번 국도 식당에 자신들을 내세웠습니다. 자신을 Orfa(Afro 철자를 거꾸로 씀)라고 하는 한 사람은 재무장관을 자처했습니다. 이어지는 기사에서 기자들은 미국인이 아닌 척하는 한 대부분의 식당에서 음식을 제공받았다고 기록했습니다.

외교관 서비스거부

이 기사는 많은 사람들을 분노하게 했습니다. 당시 21세였던 볼티모어 흑인 거주자 찰스 메이슨은 “충분히 오래 숙고하면
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종 차별 철폐에 전념하는 전국적인 혼성 인종 그룹인 CORE(Congress of Racial Equality)와 함께 40번 국도를
따라 피켓 라인을 조직했습니다. 이 그룹은 버스 및 공공 시설에서 인종 차별에 맞서 싸우는 운동에 대한 표시인
Freedom Rides라고 불렀습니다. 깊은 남쪽을 가로질러. CORE는 모든 여행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주장하는
레스토랑 목록과 여전히 격리되어 있는 레스토랑을 나열한 브로셔를 배포했습니다. “작업을 완료하는 것을 도와주세요
“는 시위대를 촉구했습니다. “US 40을 따라 인종 차별을 끝내십시오.”

현재 82세인 메이슨은 주말에 양복과 넥타이를 입고 시위에 참가했으며 여성들은 드레스를 입었습니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종종 그들은 적대적인 군중의 환영을 받았습니다.